목회통신

  • 목회 >
  • 목회통신
밤 (오탁번)
운영자 2022-09-08 추천 0 댓글 0 조회 39

할아버지 산소 가는 길

밤나무 밑에는

알밤도 송이밤도

소도록이 떨어져 있다

 

밤송이를 까면

밤 하나하나에도

다 앉음앉음이 있어

쭉정밤 회오리밤 쌍동밤

생애의 모습 저마다 또렷하다

 

한가위 보름달을

손전등 삼아

하느님도

내 생애의 껍질을 까고 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김창기) 운영자 2022.09.17 0 22
다음글 9월과 뜰 (오규원) 운영자 2022.08.27 0 47

03028 서울 종로구 인왕산로1길 11 (사직동,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70
  • Total369,680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