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통신

  • 목회 >
  • 목회통신
산헤립의 멸망(바이런 Byron)
운영자 2020-03-21 추천 3 댓글 0 조회 238

    늑대처럼 떼지어 앗시리아 내려왔네.

그 군대 금색과 보랏빛으로 빛났다.

창들의 번뜩임 바다의 별 같았네,

깊은 갈릴리 밤바다에 푸른 파도 밀려들 때.

 

한여름 무성한 숲 나뭇잎처럼 푸르렀네.

석양에 그 군대 깃발 펄럭이며 나타났다네.

그 숲 나뭇잎 가을바람에 낙엽되어 나뒹굴 듯

아침이 되었을 땐, 그 무리 사라지고 말라버렸네.

 

죽음의 천사 그 날개 펴고 몰아쳤기 때문이라네.

(앗시리아 군대)들 얼굴에선 호흡 사라지고

잠든 자들 눈동자 죽음의 밀랍 발라져 식었다네.

그들 심장 한번 크게 꿈틀대다 영원히 멎었다네....

 

기병들 쓰러져 창백하게 뒤틀렸네.

시신들 눈썹 위엔 이슬 내리우고, 그 갑옷들 녹슬었네.

막사 적막하며 깃발 홀로 나부낄 뿐,

더는 창 들 자도 없어졌고 나팔 부는 자도 사라졌네.

 

앗시리아 과부들 소리 내어 울부짖고,

바알 신전 우상들 산산히 깨어졌네.

이방 전능자(산헤립) 그 칼에 찔렸으며,

여호와의 번득임(심판)에 눈 녹듯 녹았다네!

     (열왕기하 18-19장 참조)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종려주일 운영자 2020.04.04 3 199
다음글 코로나19에 즈음한 기도 운영자 2020.03.14 3 240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31
  • Total266,162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