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통신

  • 목회 >
  • 목회통신
별의 평야(박준)
운영자 2020-01-25 추천 2 댓글 0 조회 289

 

 

군장(軍裝)을 메고 금학산을 넘다보면 평야를 걷고 싶고 평야를 걷다 보면 잠시 앉아 쉬고 싶고 쉬다보면 드러눕고 싶었다 철모를 베고 풀밭에 누우면 밤하늘이 반겼다 그제야 우리 어머니 잘하는 짠지 무 같은 별들이, 울먹울먹 오열종대로 콱 쏟아져내렸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입춘에 용동집의 벽에 짓다(다산 정약용) 운영자 2020.02.08 2 276
다음글 축복(최호림) 운영자 2020.01.18 2 312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23
  • Total266,154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