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설교

  • 목회 >
  • 담임목사 설교
평생 기억할 만남 (이사야 35:5-6, 마가복음 7:31-35)
운영자 2021-08-21 추천 0 댓글 0 조회 61

마가복음 731-37절은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입니다. 여기서 예수님은 일곱 가지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32-34)

 

예수님은 만나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이 기피하거나 멀리하는 사람도 가리지 않고, 그 누구도 외면하거나 따돌리지 않고 언제나 몸이 허락하는 한 다 만나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손가락을 그의 양 귀에 넣으셨습니다. 예수님은 그 사람의 양 귀가 먹었다는 사실을 아셨습니다. 듣지 못하기 때문에 말씀으로 하시지 않고 접촉을 통해 저절로 느껴지게 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침을 바르셨습니다. 이는 중요한 일을 시작한다는 표시입니다. 다른 한편 침을 발라주는 데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침은 더러움의 상징이 아니라 치료의 도구입니다.

 

예수님은 그의 혀에 손가락을 대셨습니다. 사람의 혀에 손을 대는 일은 흔하지 않은 일입니다. 이로써 예수님은 그의 장애를 고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나타내셨습니다.

 

예수님은 하늘을 우러러보셨습니다.(오병이어의 기적, 성만찬 때에도) 예수님은 하늘 아버지께 도움을 청하셨습니다. 이로써 예수님은 치유하는 능력은 하나님께로부터 온다는 사실을 밝히셨습니다.

 

예수님은 탄식하셨습니다. 상대방의 아픔을 공감하시면서 상대방과 자신을 동일시하시는 주님을 봅니다.

 

예수님은 에바다”(엪파타 Effatha)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아람어로 그 당시 사람들이 쓰던 말입니다. 그 뜻은 열리라입니다. 예수님은 그 사람의 귀와 입이 열리라고 명하셨습니다. 이로써 예수님은 그 사람이 온전하게 들으며, 온전하게 말을 하도록 명하신 것입니다.

 

열리라는 예수님의 명령은 그 사람의 심령뿐만 아니라 그 닫혀진 귀를 뚫고 들어갔습니다. 열리라는 말씀으로 완결된 이 치유는 단지 닫혀진 귀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혀, 그리고 더 나아가 그의 영혼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로써 메시아의 시대를 예언한 '그 때에 소경의 눈이 밝을 것이며 귀머거리의 귀가 열릴 것이다'(35:5)라는 말씀이 완벽하게 성취되었습니다.

 

이 사람은 예수님을 만나기 이전과 이후의 삶은 완전히 달라졌을 것입니다. 그는 더 이상 다른 이들의 눈치를 보거나, 쭈뼛거리며 살지 않았을 것입니다. 예수님과 만난 이 사람은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만났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우리는 우리 인생에서 무엇이 열려야 합니까? 무엇이 주님의 손길과 만나고, 무엇이 열려라하시는 주님의 말씀으로 회복되어야 합니까? 이 한 주간 인생에서 우리 스스로 막아놓은 부분, 스스로 눈과 귀와 입을 닫아놓은 부분이 무엇인가를 묵상합니다. 또 사회환경이나 인간관계 때문에 막혀있는 부분, 닫혀 있는 부분, 그것이 생각이든 습관이든 행동이든 그 어떤 종류의 것이든 주님의 말씀과 함께 묵상합니다. 그러다가 에바다 = 열려라말씀하시는 예수님의 은혜가 우리 생활에 충만하기를 성부와 성자와 성령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아멘.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표적이 전하는 말 (출애굽기 4:6-12, 누가복음 12:8-12) 운영자 2021.08.28 2 46
다음글 황금비율 3대 7(이사야 51:12-15, 에베소서 2:4-9) 운영자 2021.08.14 0 63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5
  • Total322,815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