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통신

  • 목회 >
  • 목회통신
길 (윤동주)
운영자 2022-06-25 추천 0 댓글 0 조회 135

잃어버렸습니다.

무얼 어디다 잃었는지 몰라

두 손이 주머니를 더듬어

길에 나아갑니다.

 

돌과 돌과 돌이 끝없이 연달아

길은 돌담을 끼고 갑니다.

 

담은 쇠문을 굳게 닫아

길 위에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길은 아침에서 저녁으로

저녁에서 아침으로 통했습니다.

 

돌담을 더듬어 눈물짓다

쳐다보면 하늘은 부끄럽게 푸릅니다.

 

풀 한 포기 없는 이 길을 걷는 것은

담 저쪽에 내가 남아 있는 까닭이고,

 

내가 사는 것은, 다만,

잃은 것을 찾는 까닭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뒤편 (천양희) 운영자 2022.07.09 0 104
다음글 진 실 (박노해) 운영자 2022.06.18 0 132

03028 서울 종로구 인왕산로1길 11 (사직동,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63
  • Total369,673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