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통신

  • 목회 >
  • 목회통신
일리아스(호메로스)
운영자 2021-09-18 추천 0 댓글 0 조회 49

그대의 아버지를 생각하라, 아킬레우스,

그는 사랑하는 아들이 돌아오는 것을  

고대하고 계시리라. 그러나 나는 참 불행한 자다.

쉰 명의 아들이 있었는데, 전쟁에서 모두 죽었으며,

도성과 백성을 지키기는 헥토르도 그대 손에 죽었다.

나는 이 아이의 시신을 돌려받기 위해

이렇게 많은 것을 몸값으로 가지고 왔다.

그대의 아버지를 생각하고 나를 동정하라.

난 참 끔찍한 짓을 하고 있다.

내 아들을 죽인 사람의 얼굴에 손을 내밀고 있으니.”

                      (일리아스 24, 486-506행 중에서)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어떤 말은 죽지 않는다 (박 준) 운영자 2021.09.25 0 33
다음글 축! 박주헌 첫돌 (박 준) 운영자 2021.09.11 0 57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42
  • Total328,566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