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통신

  • 목회 >
  • 목회통신
용서
운영자 2020-06-27 추천 2 댓글 0 조회 28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마 6:12)

 

“우리는 곧잘 ‘용서합니다’라고 말한다.

그 말을 하는 순간에도 

우리 마음에는 분노와 원한이 남아있다.

여전히 내가 옳았다는 말을 듣고 싶고

아직도 사과와 해명이 듣고 싶다.

뿐만 아니라 너그러이 용서했다는 

칭찬까지 받아 누리고 싶어한다.”- 헨리 나우웬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주님의 말씀이 없으면 (송명희) 운영자 2020.07.11 0 2
다음글 내 등의 짐(정호승) 김우중 2020.06.20 1 38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15
  • Total265,955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