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게시판 >
  • 자유게시판
창조절을 맞아 생각해 보기 좋은 기사문 입니다.
정주현 2020-09-04 추천 0 댓글 0 조회 35

기후 위기, 파국적 삶과 말씀의 신앙

[사건과 신학] 한계 상황에 다다랐을 때, 어떤 서사를 살아갈 것인가


2020년 3월 11일, 팬데믹이 선포됐다. 국가 간 경계를 넘어 일일 생활권이 된 세계에서 코로나19는 급속하고 지속적으로 퍼져 나갔다. 마스크 대란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진통 덕에 잠시 소강상태였던 코로나19 확산은 8월 중순을 기점으로 재점화했다. 잠재된 불안은 증폭했고, '코로나 패닉'과 '코로나 앵그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바이러스가 우리 안의 억압과 감시, 타인 혐오를 가속화했다.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모든 인류에게 닥친 재앙. 우리는 팬데믹의 중심에 서 있다.

코로나19가 일상이 될 즈음, 우리가 맞닥뜨린 것은 폭염이 아니라 호우와 태풍이었다. 50일이 넘는 긴 장마로 인해 8000명의 이재민과 1100건의 산사태가 발생했다. 전국 각지의 축사와 농경지가 침수되고, 5000곳의 도로와 교량이 파손됐다. 경제적 손실은 막대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첨단 과학기술과 물적 풍요를 구가하는 지금, 각종 매체가 전하는 화면에는 시시각각 호우경보와 함께 소·돼지 떼가 물에 떠내려가고, 사람이 지붕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풍경으로 가득했다.

인공 수초섬을 보수하던 공무원이 실종됐고, 불어난 물을 피하려던 아이가 부모의 손을 놓쳤으며, 새벽에 들이닥친 토사에 모녀는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평생 일궈 낸 인삼 밭을 잃고, 논밭을 갈아엎는 농민, 가축 떼가 수장되고 양식장이 초토화하는 것을 손 놓고 지켜봐야 했던 농가. 이들에게 닥친 현실은 경제적 손실이라는 말이나 수치·그래프에 담아낼 수 없다. 긴박한 위기감이야 숫자로 환산 가능하겠지만, 사랑하는 가족과 일터를 잃고 삶이 파괴된 이들의 상실감과 참담함은 환산 불가능하다.

위기는 항상 사회의 가장 취약한 부분을 공격한다. 2020년 기록적인 폭우, 2019년 연이은 태풍들과 평균 3℃가 넘는 겨울, 그리고 2018년 40℃를 넘는 초유의 폭염은 현장 노동자와 어린이·노약자에게 먼저 찾아갔으며, 소리 내지 못하는 동식물의 숨을 앗아갔다. 재앙은 농가·해안·산기슭 같은 주변부 깊숙한 곳부터 침투했다. 폭염과 한파, 사막화, 해수면 상승, 나방·메뚜기 같은 곤충의 습격 등 전 세계에서 속출하는 이상기후 징조는 기후변화가 임계치에 이르렀음을 절박하게 경고했다.



지구 생명체의 공멸을 말하기 전에 기후변화는 사회의 취약 계층, 즉 불평등한 경제구조의 벼랑 끝에 있는 이들의 삶을 파괴했다. 인간의 탐욕과 이기성이 빚어낸 자본주의 성장 신화가 자연 생태계를 약탈하고 착취한 결과라는 것을, 그리고 기후변화의 참혹한 결과는 제3세계를 비롯한 가장 낮은 자들의 몫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우리는 멈춰 서기를 주저한다. 기후 위기를 넘어 기후 재앙이 다가온 현실에 대응하기보다는 당장 지금의 풍요와 성장 신화가 주는 안락함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신자유주의가 빚어낸 불평등의 늪에 빠져 질식하면서도 자본을 향한 욕망이라는 판타지 서사에서 헤어나기를 거부한다.

코로나19가 맹렬하게 확산하는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8월 29일 역학조사 역량의 한계를 고하면서 더는 물러설 수 없는 심정으로 거리 두기를 해야한다고 호소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시시각각 다가오는 기후 재앙 앞에서도 우리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그 옛날 유대인들은 물러설 곳 없는 한계 상황에 이르렀을 때, 다른 방식의 판타지 서사를 창조했다. 하나님나라의 도래였다. 하나님나라에 대한 갈망은 역사에 대한 회피나 순진무구한 희망이 아니었다. 끝을 생각할 수밖에 없는 역사 한복판에서 그들은 제의나 기원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들었다.

성서의 하나님은 말씀으로 역사하시는 하나님이다. 말씀은 역사 속에서 해석되고 삶의 뜻에서 엮어 나온다. 그것은 인간으로 하여금 매순간 하나님 앞에 서게 한다. 하나님과 대면하여 서는 인간, 결단의 삶을 사는 인간은 종교를 일차적 욕구·본능을 축족하는 좌절감·불안 해소용 도구로 전락시키지 않는다. 말씀은 생각의 문을 두드리고, 나와 하나님·타인과의 경계를 넘어 초월적 의식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초월에 대한 의식은 인간 역사를 통찰하고, 나아가 다른 세상에 대한 창의적인 상상력을 가능하게 한다. 하나님나라를 희구하는 일은 백일몽이나 현실도피가 아니라 역사적·신학적 위기를 극복할 대안적 세계를 향한 의지다. 말씀에 기초한 신앙은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모두의 의지'를 이뤄 낸다.

우리는 코로나19보다 더 절박한 기후 위기 앞에서 말씀 들을 자세가 되어 있는가. 기독교 신앙은 말씀 위에 서 있다. 자본주의적 삶의 방식이 인간과 자연을 가장 잔혹한 방식으로 파괴하는 지금, 우리는 어떤 판타지 서사에 몸을 맡기고 있는가. 고통을 무시한 채 본능·이기성의 충족을 축복으로 여기는 서사인가, 아니면 지금을 마지막으로 여기고 현실을 직시하는 저항적 삶을 살아가는 서사인가. 신앙인은 마지막을 사는 사람이다. 마지막을 살아 내며 하나님나라가 '다가올 날'을 꿈꿀 수 있기에, '지금 여기'가 풍요로워진다는 역설을 아는 사람이다. 위기는 취약한 곳을 공격한다. 그러나 취약하기 때문에 오히려 말씀에 귀를 기울일 수 있다.

송진순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 사건과신학팀, 이화여자대학교

출처: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301292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20200906 어린이부 가정 예배문 입니다. 사진 정주현 2020.09.04 0 35
다음글 창조절에 묵상하기 좋은 기도문입니다. 정주현 2020.09.04 0 31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22
  • Total272,898
  • rss
  • 모바일웹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