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설교

  • 목회 >
  • 담임목사 설교
사랑은 받아줄 핑곗거리를 찾는다(사무엘하 19:31-33, 누가복음 16:1-9)
김우중 2020-11-14 추천 0 댓글 0 조회 27

올해가 이제 한달 보름 남았습니다. 한 해를 결산하든, 지금까지 살아 온 인생을 결산하든, 결산을 앞 둔 사람에게 늘 아쉬움이 있기 마련입니다. 누가복음 16장에도 결산하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어떤 부자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이 부자는 자기 재산을 청지기에게 맡겨 관리하게 시켰습니다. 어느 날 주인이 청지기에 대한 나쁜 소문을 들었습니다. 자신의 재산을 청지기가 허비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비유는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특히 8-9절이 그렇습니다. 자기 재산을 축내고 다니는 청지기를 향해 주인이 "지혜롭다" 고 칭찬 하는 진의를 알아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 비유의 진실은 9절 이하에 있습니다. 이 세상 재물을 천국의 그것에 비교하자면, 지극히 작은 것이고(10): 또 불의한 것이며(11): 더욱이 자기 것이 아닌 남의 것(12), 곧 하나님의 것이라는 사실이 진실입니다. 그리고 천국의 그것은 큰 것이고(10): 참된 것이며(11): 또 너희의 것(12), 곧 영원한 우리의 소유입니다. 그러므로 이 비유 말씀은 지극히 작을 뿐만 아니라, 때로는 불의하게 악용되는 이 재물을 가지고 진실하게 친구를 사귀라는 말씀입니다. 이렇게 하는 사람에게는 지금 가진 것보다 훨씬 더 크고, 훨씬 더 참되고, 영원히 이어질 천국이 주어진다는 말씀입니다.

 

여기까지가 이 비유에서 예수님이 하시고자 한 말씀의 마지막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우리는 이 기독교 윤리적 해석에서 한 발 더 내딛어야 하겠습니다.

 

이 비유에서 청지기가 정직했느냐? 부정직했느냐?’ 또는 청지기가 한 일이 합법적이었느냐? 아니면 불법적이었냐?’는 문제가 아닙니다. 여기서 말하는 진실은 주인이 보여준 관대한 모습이요, 칭찬하며 받아주는 모습입니다. 청지기의 불의를 눈감아 주고, 오히려 슬기로움을 칭찬하는 주인의 사랑이 이 비유의 핵심입니다.

 

주인이 이렇게 한 것은 그에게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어떤 사람을 사랑하려는 마음을 품은 사람은 어떤 핑계거리를 만들어서든지 그 사람을 받아주고 인정해 주기 마련입니다. 때로는 얼토당토않은 이유를 들어가며, 그 사람을 치켜세우고, 자기 마음에 들어 설 자리를 마련해 줍니다.

 

누가복음의 이 말씀에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라는 제목이 붙어 있습니다. 저는 이 제목부터 바꾸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제목을 "불의한 청지기도 받아주는 주인" 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이 비유를 꼼꼼히 읽어보면, 우리를 사랑하시기에, 우리를 하나님 나라에 받아주시려고 그 목숨까지 바치신 예수님 모습이 우리 머리를 스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어떤 구실을 붙여서라도 우리 인류를 구원하신다는 신뢰가 있으면, 예수님 사건은 가슴 벅찬 감사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신 목적은 바로 이 끝없이 용서하시고 받아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려는 데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비윤리적이고 사기성이 있는 청지기까지도 버리지 않으시고 품으셨습니다! 이 끝없는 사랑, 우리를 하나님 나라에 받아 줄 핑곗거리를 찾으시는 하나님의 사랑이 여기 있는 우리에게 적용되고 있습니다. 이런 은혜가 여러분의 것이 되기를 성부와 성자와 성령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아멘.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내가! (에스겔 37:24-28, 요한계시록 21:1-7) 운영자 2020.11.21 0 21
다음글 너희, 그들, 그리고 우리(이사야 59:15-19, 데살로니가전서 5:8-11) 김우중 2020.11.07 0 38

110054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58 수도교회 TEL : 02-737-0226 지도보기

Copyright © 수도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72
  • Total280,602
  • rss
  • 모바일웹지원